Above: The streets of Dublin

현대의 게임은 다양한 장르와 아트 스타일을 선보이고 있지만, 아트의 방향성과 게임플레이 여러 면에서 닮아 있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단지 게임을 멋있게 보이도록 만들기만 해서 게임을 즐겁게 플레이 있는 것은 아닙니다. 좋은 게임을 통해 좋은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서는 안정적인 파라메터를 보장하는 최고 수준의 엔지니어링이 필수적입니다.

버추어스는 이러한 게임 엔지니어링의 중요성을 상당히 중요하게 인지하고 있습니다. 이에 더블린과 파리 오피스에 40 이상의 엔지니어로 구성된 크랙팀을 배치하여, 각종 툴과 API 제작,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를 통합 그리고 엔진 업그레이드를 비롯한 최적화 프로젝트까지 고객사가 모든 기술적 장애를 극복할 있도록 돕고 있습니다.

아달베르토는 버추어스 더블린의 수석 TD로서 버추어스 합류 Marmalade Technologies EA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습니다. 버추어스에서 그의 삶과 경험에 대해 짧은 인터뷰를 진행했습니다.

Above: Hard at work inside Virtuos Dublin

버추어스에 합류하게 계기와 이전의 경력에 대해 간단히 설명해주시겠습니까?

AB: 2000년부터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경력을 시작했고, 3D 그래픽과 Visual Simulation 그리고 VR 분야에서 활동해왔습니다. 저는 프로젝트의 연구와 제작을 위한 엔진과 툴의 개발에 참여해왔습니다. 당시에 VR 정말 작은 시장이었는데, 시장 관심이 계속 발전하고 있어 기쁩니다.

게임은 언제나 저를 열정적으로 만드는 주제였고, 이는 이탈리아에서 영국으로 이주를 하여 EA에 합류하도록 했습니다. 제 여정은 이렇게 시작됐습니다. 첫 TD로서는 모바일 게임을 위한 iOS와 안드로이드 내부 크로스 플랫폼 엔진에 관련된 업무를 했습니다. 이는 자체엔진부터 유니티와 언리얼과 같은 상업 엔진들과 캐쥬얼부터 고해상도 시뮬레이션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경험을 가능하게 했습니다.

EA에서 8(몬트리올에서 마지막 2) 보낸 , 영국으로 돌아가 Marmalade 합류했습니다. Marmalade 여러 플랫폼에 게임을 가져오는 사용하는 고성능 레이어 압축 솔루션으로, 그곳에서 테크놀로지 서비스 부사장과 CTO 참여했습니다.

다음 Freemium/free-to-play 기반 게임 팀을 운영하기 위해 2년간 바르셀로나에 있었습니다. 곳에서의 경험은 탄탄한 게임 서버 구축과 백엔드에 대해 자세히 알도록 하는 결정적 역할을 했습니다.

그러던 버추어스를 만났고, 버추어스와 대화를 나누며 더블린을 기반으로 환상적인 PC 콘솔 프로젝트를 진행할 엔지니어링 운영을 맡는 것에 대해 깊은 영감을 받았습니다. 생각은 현실화가 되었고, 저는 여기에서 팀의 빠른 성장에 일조하고 있습니다.

당신은 지난 동안 유럽의 많은 곳에서 일해왔는데, 가장 좋아하는 나라는 어디이고 이유는?

AB: 다행히도 저는 여행이나 새로운 곳에서의 삶을 즐기는 편입니다. 그렇기에 이사도 많이 했었습니다. 이탈리아, 영국, 스페인, 아일랜드 그리고 캐나다에 있었습니다. 이탈리아는 물론 저에게 항상 특별한 곳이고, 바르셀로나는 내가 가장 좋아하는 도시라 있습니다. 하지만 저는 더블린에 강하게 매료되었습니다. 정말 보석같죠.